10bet娱乐城21点
  咨询电话:18812724254

十博10BET官方网站

성지현 "女 셔틀콕 간판 부담? 이겨내야죠"

[올림픽공원=CBS노컷뉴스 임종률 기자]

한국 배드민턴 혼합복식 차세대 간판으로 꼽히는 서승재(왼쪽), 채유정이 28일 8강전에서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사진=대한배드민턴협회)일각에서는 최근 대표팀의 부진이 세대 교체 중인 한국 배드민턴의 성장통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성지현은 "대표팀 고참으로서 책임감을 느낀다"면서도 "어린 선수들이 더 많은 국제대회에 나서 경험을 쌓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후배들에 대한 기대감도 적잖다. 서승재(21·원광대)-채유정(23·삼성전기)은 이날 혼합복식 8강전에서 유타 와타나베-아리사 히가시노를 2 대 0으로 완파했다. 전날 남자 단식 16강전에서는 허광희(23·삼성전기)가 대표팀 맏형이자 세계 8위 손완호(30·인천국제공항)를 눌렀다. 성지현은 "혼합복식에서도 후배들이 좋은 성적을 내고 있다"면서 "허광희도 힘이 좋은 선수"라고 흐뭇한 표정을 지었다. 이어 "선배들이 열심히 하면 후배들도 자연스럽게 성장할 것"이라는 덕담도 잊지 않았다. 묵묵히 한국 여자 배드민턴 간판의 짐을 짊어온 성지현이 세 번째 코리아오픈 우승을 이룰 수 있을지 지켜볼 일이다.▶ 이시각 주요뉴스▶ 기자와 카톡 채팅하기▶ 노컷뉴스 영상 구독하기airjr@cbs.co.kr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노컷뉴스

联系我们

联系人:

手 机:15130900789

邮 箱:q0qp3ay83r@hotmail.com

公 司:10bet娱乐城21点

地 址:西安市小寨十字国贸大厦22层